글로벌 아빠찾아 삼만리 산골 남매에게 띄우는 아빠의 사랑시, 강가 아내 사비나 첫째 딸 제시카 악동 둘째 아들 조시스, 경기도 연천 섬유공장, 네팔 일람 아빠 강가 글로벌 아빠찾아삼만리

티스토리 메뉴 펼치기 댓글수0

글로벌 아빠찾아 삼만리 산골 남매에게 띄우는 아빠의 사랑시, 강가 아내 사비나 첫째 딸 제시카 악동 둘째 아들 조시스, 경기도 연천 섬유공장, 네팔 일람 아빠 강가 글로벌 아빠찾아삼만리

아리아리동동
댓글수0


EBS 글로벌 아빠찾아 삼만리 '산골 남매에게 띄우는 아빠의 사랑' 방송 소개 ( 글로벌 아빠찾아 삼만리 2018년 6월 19일 방송, 나레이션 나래이션 )

주내용은 '강가 아내 사비나 첫째 딸 제시카 악동 둘째 아들 조시스, 경기도 연천 섬유공장, 네팔 일람 아빠 강가' 라고 하네요

항상 그러했지만 이번 방송도 지난 방송에 이어 감동의 쓰나미가 밀려온다고 하니깐요. 

평소 감동적인 EBS다큐 좋아하시는 분이시라면 이번 방송 절대 놓치지 마셨으면 합니다. 

즐감하시길

편성 : EBS1 (화) 22시 45분  


글로벌 아빠 찾아 삼만리 산골 남매에게 띄우는 아빠의 사랑 시


경기도 연천의 한 섬유공장에서 8년째 일하고 있는 네팔 아빠 강가 씨(38세). 

동료들은 물론이요, 나무와 꽃들과도 대화할 만큼 소문난 수다쟁이다. 

특유의 넉살과 유쾌한 성격 탓에 시장에 가도 아빠를 모르는 이가 없다. 

그늘이라곤 없어 보이는 아빠지만 알고 보면 가족에 대한 그리움은 누구보다 절절한데… 

하루하루 쌓여가는 그리움을 시 詩로 달랜다는 아빠. 

아빠가 읊는 그리움의 시가 되고, 사랑의 주인공이 되는 이들은 다름 아닌 가족. 

네팔 극동에 자리한 일람에서 차밭과 시장을 오가며 날품을 파는 억척 아내 사비나 씨(36세)

남들보다 좀 어수룩하지만, 집안일 잘 돕는 기특한 첫째 딸 제시카(12세). 

그리고 천하의 악동 둘째 아들 조시스(8세). 

아빠만큼이나 유쾌하고 흥 넘치지만, 아빠의 빈자리가 아무래도 채울 수 없다. 

서로에 대한 애틋한 그리움을 달랠 수 있는 날이 과연, 올까. 


가족에게 띄우는 아빠 강가의 사랑 시 詩 

한국에 온 지 8년째인 네팔 아빠 강가 씨. 

오랜 타향살이에 지칠 법도 하건만 아빠는 흥 철철, 수다 가득! 

시장에 가면 넉살 좋게 “엄마! 엄마! 깎아줘요~”를 외치고, 직접 가꾸는 텃밭 상추에까지 “잘 잤니, 사랑해 상추 아가씨~” 라며 수다를 떤다. 

하지만 이렇게 밝은 모습 뒤에는 본인의 갑작스러운 신장 수술에, 줄줄이 병치레하는 가족들까지 남모를 슬픔과 그리움이 가득하다. 

몸과 마음이 지칠 때나 가족에 대한 그리움이 사무칠 때마다 글을 쓰기 시작했다는 아빠. 

어느새 가족에 대한 그리움은 여러 편의 시로 완성되는데... 

아빠에게 그리움의 시 대신 행복한 시를 쓸 수 있는 날이 찾아올 수 있을까? 


시인 아빠를 사랑한 흥 부자 가족 

네팔 극동에 자리한 푸르른 차의 고장, 일람. 

그 깊숙한 산골짜기에 강가 씨의 가족이 살고 있다. 

어릴 적 뇌척수막염을 앓은 첫째 딸 제시카. 

또래보다 말이며 학습능력 등 모든 면에서 부진하지만, 집안일도 잘 돕고 동생도 잘 챙기는 기특한 맏이다. 

반면 둘째 아들 조시스는 동네에서 소문난 꼬마 악동이다. 

장난감 안 사준다고 고래고래 떼쓰기는 기본, 집에서 기르는 짐승들과 잘 놀다가도 갑자기 툭 괴롭히기 일쑤. 

악동 같은 아들과 보고만 있어도 안쓰러운 딸, 거기에 연로한 시부모까지 챙겨야 하는 엄마는 남편의 빈자리가 더욱 절실하다. 

그러던 어느 날, 남매는 물론 할머니, 할아버지까지 집 마당에 모두 총출동해 한바탕 춤사위를 벌이는데... 대체 가족에게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일까? 


이 블로그 인기 글

맨위로